사물북 (1.2치)
판매가격 : 100,000
적립금 :400
구매수량 :




[트위터, 페이스북으로 스크랩]

품명/모델명 사물북 (1.2치)
제품 출시일
[ 판매 시작일 ]
2008-04-21 제조자/수입자 중앙악기 / 중앙악기
색상/재질/크기/구성 제품 상세설명 참조 A/S 책임자와 전화번호 02-3672-6000 / 중앙악기
제조국 문의
품질보증기준
구입하신 제품에 문제가 있을 경우 또는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제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교환 및 환불 가능.

[ 교환/환불이 불가능한 경우 ]
1. 상품택(tag)제거 또는 개봉 후 사용으로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
2. 하모니카, 피리, 오카리나, 마우스피스 등 입으로 부는 악기는 교환/환불이 안됩니다.
3. 드럼세트 등 별도의 하드웨어를 설치한 후 조립 및 사용한 흔적이 있는 경우
4. 박스 포장 제품의 경우 본 상품의 훼손, 분실 등으로 인한 가치 훼손의 경우
5. 상세설명에 제품 표면상의 하자에 대한 공지를한 전시품/리퍼제품
6. 복제 가능한 도서, 악보 및 음반류
7. 수입산 조명(뮤직라이트), 튜너기, 박자기는 교환/환불이 가능한 시일 이후 사용시 발생한 제품 고장에 대한 A/S 및 수리지원이 안됩니다.

고객 변심에 의한 왕복 배송료는 고객님 부담입니다.

* 제품 출시일은 제조일자가 아니며 제품을 판매하기 시작한 일자입니다.
사물북 (1.2치)

* 초등생용
* 오동나무의 양쪽편에 황소가죽을 대고 줄로 당겨서 엮은 것으로 울림이 뛰어나 멋진 소리를 냅니다

* 제품 정보
- 북은 악기 중의 가장 원시적인 악기에 속한다. 처음에는 북 자체가 하나의 독립된 악기였으나 다른 악기들이 발달되고 성악이 생기면서 북은 연주보다는 반주의 역할이 더 중요하게 되었다. 그러나 아직도 여러 나라의 전통 음악에는 북만의 연주가 중요한 음악 양식으로 남아 있다. 우리 나라에도 북 춤이나 농악에서의 장구 및 북은 그 자체 만으로도 대단히 훌륭한 공연 예술인 것이다. 북은 옛날엔 통나무를 잘라 안을 파서 사용했으나 지금은 길죽한 나무판을 모아 북통을 만들고 양면을 가죽으로 씌운다. 이 때 여러 가지 가죽이 사용되나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소나 개 가죽을 썼다. 우리나라의 북은 장구를 포함해서 20여종이 있는데 그 중 약10종은 거의 쓰이지 않는다. 북은 그 생김새에 따라 이름이 각각 다르다. 농악에 쓰는 북은 크기가 45 × 25cm로 가죽 가장자리에 구멍을 뚫어, 양면의 가죽을 하나의 줄로 꿰어 잡아 당겨 조인다. 그러므로 북통과 줄 사이에 나무 토막을 넣어 가죽을 더 조일 수도 있도록 하여 북의 음정을 조절한다. 그러나 판소리 북은 북통을 가죽으로 한 번 싸고 양면에 각각 가죽을 씌운 다음 넓적한 둥근 못을 박아 고정시켜 놓았기 때문에 음정을 조절할 수 없다
 
* 수제품으로 출고시점에 따라 사진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.


결제오류시